의협, TV 출연 잦은 ‘쇼닥터’ 제재 나선다

 

의사가 직접 전하는 건강정보는 시청자의 신뢰를 사기 쉽다. 이러한 점을 이용해 TV에 자주 출연하면서 근거가 미약한 치료법이나 건강기능식품을 추천해 온 이른바 ‘쇼닥터(show doctor)’들의 입지가 좁아질 전망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의사 신분으로 방송매체에 출연해 의학적으로 인정되지 않는 시술을 홍보하거나 건강기능식품을 추천하는 등 간접.과장.허위 광고를 일삼는 일부 쇼닥터에 대한 적극적인 자정활동을 전개하겠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쇼닥터 대응 TFT’를 구성한 의협은 지난 5일 1차 회의를 열고, 의사들의 방송출연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다. 가이드라인에는 출연료를 지급하고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행위, 홈쇼핑 채널에 출연하는 행위 등에 대한 제한이 구체적으로 명시될 것으로 보인다.

의협은 이와 함께 문제가 되는 쇼닥터의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소하고, 의협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등 강경 대응할 방침을 세웠다. 의협은 “관련 의사회와 학회로부터 쇼닥터로 활동하고 있는 의사회원에 대해 제재해 달라는 민원이 들어오고 있다”며 “잘못된 건강정보를 국민들에게 안내하는 의사들의 행태에 대한 의료계 차원의 자정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의협 신현영 대변인은 “앞으로 의사의 방송매체 출연에 대해서는 더욱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해 대응할 예정”이라며 “현재 쇼닥터로 활동하는 2~3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대책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