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 일부 과채서 식중독 유발 원충 검출

 

시판 중인 일부 채소&과일에서 어린이 설사를 일으키는 크립토스포리디움이 검출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유재란 교수(환경생물의학)팀은 2012년 6월 서울의 식료품점에서 판매되는 블루베리, 감자, 시금치 등 과일&채소 24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이중 3건(12.5%)에서 식중독 유발 원충(기생충의 일종)인 크립토스포리디움(Cryptosporidium parvum)이 검출됐다고 3일 밝혔다.

블루베리, 얼갈이, 당근은 각각 검사한 3건 가운데 각 1건에서 크립토스포리디움이 확인됐다. 크립토스포리디움의 난포낭(oocyst) 숫자는 식물 1g당 블루베리 110개, 얼갈이 62개, 당근 40개였다.

유 교수는 “국내 농산물에서 크립토스포리디움이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국내 일부 농산물에 크립토스포리디움이 오염된 사실로 확인됐다”고 했다.

그러나 유 교수는 “이번 우리 조사에서 우연히 크립토스포리디움이 검출된 3종의 농산물 섭취를 삼가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유 교수팀은 또 경기, 충남, 전북에서 채취한 토양 34건을 검사했다. 여기서 크립토스포리디움 양성률은 32.4%(11건)에 달했다. 크립토스포리디움이 나온 토양에서 확인된 낭포체의 수는 토양 1g당 809∼3710개 범위였다.

유 교수는 “충남 홍성(7곳 중 6곳), 보령(5곳 중 2곳)과 경기 화성(1곳 중 1곳)에서 검출률이 높았다”며 “가축을 기르는 축사 주변 흙의 오염률이 높았고 이는 가축 분변에 섞인 크립토스포리디움이 폭우가 내릴 때 주변 토양을 오염시킨 탓으로 보인다”고 했다.

크립토스포리디움은 오염된 물을 통해 전파되는 수인성 감염병으로만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만 채소&과일 등 식물성 식품이나 토양을 통해서도 옮겨질 수 있다는 사실이 국내에선 처음 확인된 것이다.

이 결과는 대한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최근 10년간 전 세계에서 발생한 크립토스포리디움으로 인한 질병 71건 중 15건의 원인이 식품이다. 국내에선 아직 식품에 기인한 크립토스포리디움 발생이 공식 보고되지 않았지만 관련 학계에선 크립토스포리디움 식중독 환자를 아직 찾아내지 못했을 뿐이란 의견도 있다.

크립토스포리디움은 여름에 많이 발생하는데 주 증상은 설사다. 건강한 사람이 감염되면 1~2주가량 설사(하루 2~3회 물 같은 설사) 증세를 보이다가 자연 회복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에이즈, 암, 당뇨병 환자 등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이 걸리면 증상이 훨씬 심하고 오래 간다.

유 교수는 “크립토스포리디움은 열에 약하므로 채소를 살짝 데치기만 해도 죽는다”며 “과일이 이 원충에 오염돼 있더라도 껍질을 벗겨 먹거나 과일세제를 이용해 충분히 세척하면 문제가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크립토스포리디움은 염소 소독엔 잘 견디므로 수돗물에 오염될 가능성은 있다. 실제로 서울의 한 낡은 아파트에선 2012년 5~6월 수도관 부식으로 인해 124명의 크립토스포리디움 환자가 집단 발생했다. 이 결과는 대한기생충학회지 2013년8월호에 발표됐다.

1993년엔 미국 밀워키 수돗물 정수 처리시설이 고장 나 주변 주민 40만 명이 크립토스포리디움에 집단 감염된 적도 있다. 당시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식수를 안전하게 마시려면 적어도 10분간 물을 끓일 것”을 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미생물과 주인선 연구관은 “설령 크립토스포리디움이 특정 농산물에서 검출됐다고 하더라도 가공식품이 아니므로 해당 농산물에 대해 판매 금지 등 조치를 내릴 순 없다”며 “소비자 개개인이 채소 등 농산물을 잘 씻어 먹는 등 조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월 미국 메릴랜드대학 카렌 코틀로프 교수는 설사 증세를 보이는 아프리카 저개발국 어린이 9439명의 대변 가검물을 조사한 뒤 크립토스포리디움을 로타바이러스, 이질균, 병원성 대장균과 함께 어린이 설사를 유발하는 4대 병원체 중 하나라고 유명 학술지인 ‘랜싯(Lancet)’에 발표했다.

그는 논문에서 “크립토스포리디움은 오염된 물이나 농장에서의 접촉을 통해서 확산되고 사람과 동물이 모두 감염될 수 있다”며 “면역력이 떨어지는 저개발국의 12~23개월 아이가 감염될 경우 사망률이 높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