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값 인상 2년 뒤 흡연율 “35%까지 하락”

 

담뱃값 인상으로 성인남성의 흡연율은 어디까지 떨어질까. 보건복지부는 2일 지난 통계에 비춰 오는 2016년까지 성인남성의 흡연율이 35%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지난 2003~2013년까지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19세 이상 성인남성의 흡연 여부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03년 49.4%이던 흡연율은 2013년 42.5%로 줄었는데, 담뱃값이 오른 2005년과 그 이듬해인 2006년에 하락폭이 가장 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시행하는 국가건강검진에 따르면 2003년 49.4%이던 흡연율은 담뱃값이 오른 2005년에 5.5%P나 떨어져 43.9%를 기록했다. 이듬해인 2006년에는 1.6%P 더 떨어졌다. 이러한 추세는 일부 차이는 있지만,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한 표본조사인 국민건강영양조사와 비슷하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도 담뱃값이 오른 2005년에 흡연율이 5.1%P 하락했고, 이듬해인 2006년에는 무려 7.5%나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2005~2006년에 담뱃값 인상 외에 특별한 비가격정책이나 건강관련 이슈가 없었던 것을 감안할 때 담뱃값 인상이 흡연율 저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복지부는 이번 담뱃값 인상과 함께 담뱃갑 경고그림 부착 등 비가격정책과 담뱃값에 대한 물가연동제 등을 병행해 오는 2020년까지 성인남성흡연율을 OECD 평균 수준인 29%까지 낮춘다는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담뱃값 인상으로 확보한 국민건강증진기금을 지속적으로 흡연자 지원과 금연사업에 투자해 국민건강을 증진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