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 정원영 아버지 정승호, 이모는 나문희

 

뮤지컬배우 정원영이 자신의 아버지가 정승호, 이모가 나문희라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뒤늦게 ‘배우 가족’임이 드러난 것이다.

정원영은 19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이하 풀하우스)에 출연해 “뮤지컬에 낙하산으로 캐스팅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함께 출연한 배우 겸 제작자 송승환은 “이번 작품이 아니고 데뷔할 때 낙하산이었다”고 밝혔다.

송승환은 “당시 내가 뮤지컬 대장금을 제작했는데 정원영이 오디션을 봤다. 아주 잘했다. 그런데 그 날 저녁 정원영의 아버지 정승호에게서 전화가 왔다”면서 “정승호가 ‘내 아들이 오늘 오디션을 봤대. 허허’라며 굉장히 쑥스럽게 이야기했다. 정원영의 이모는 나문희다”라고 말했다.

송승환의 폭로에 정원영은 “당시 군대 말년휴가를 이용해 부모님 몰래 지원을 했다. 혼자 힘으로 됐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에야 사실을 알았다”며 당황해했다.

정원영이 “이번 풀하우스 출연도 아버지가 전화하신 거냐”고 너스레를 떨자 송승환은 “이번엔 이모 나문희가 전화했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연예인 가족이 급증하고 있다. 배우나 가수의 사회, 경제적 위치가 올라가면서 자식에게도 그들의 직업을 권하는 연예인들이 많아지고 있다. 2세를 넘어 3,4세 연예인이 크게 늘고 있는 것은 이런 환경과 관련이 있다.

연예인의 사회적 지위가 지금보다 못할 때는 ‘배우나 가수는 고생길’이라며 말리던 연예인 부모들이 지금은 적극적인 후원자로 나서고 있다. 연예인 2,3세들은 부모의 끼와 재능을 그대로 물려받아 데뷔 초부터 유리한 입장에 있는 게 사실이다. 정원영도 아버지 정승호의 재능을 이어 받았다면 개성있는 연기자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사진=KBS2 풀하우스 화면 캡처]

김미진 기자 m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