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간섭 지나친 자녀 줏대 없는 사람 된다


부모의 지나친 간섭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지나친 간섭은 10대 자녀의 교우관계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부모의 욕망이나 동기에 의해 자녀에게 의사결정을 강요하면 자녀의 사회생활에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한다는 것이다.

미국 법무부의 통계전문가인 바바라 A. 우데커크가 주도한 연구팀은 최근 ‘아동 발달 저널'(Journal Child Developmet)에 게재한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우데커크는 “독립적으로 결정하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 경우 10대 청소년들은 그들의 친구나 친구의 의견에 맹종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13세에서 18세 사이의 청소년을 상대로 그들의 일상생활에서 부모의 심리적 통제여부가 어느 정도인지를 조사했다. 또 연구대상 학생들의 자율성 및 비슷한 연령대인 친구들과의 교우관계도 평가했다. 친구관계엔 남녀가 사귀고 있는 경우까지 포함됐다. 그 결과 교우관계에서 자율성과 친밀성이 떨어진 청소년일수록 보다 많은 부모의 간섭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우데커크는 “부모들은 자녀가 친구들에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능력을 높여줄 수도 있고 반대로 약화시킬 수도 있다. 사춘기 시절에 교우관계에서 자신의 의견을 제대로 밝히는 방법을 알지못할 경우 성인이 되어서도 비슷한 경험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학창시절 부모의 의견을 강요받기 일쑤였던 청소년들은 학교를 졸업한 뒤 사회에 진출해서도 타인의 의견만을 쫓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