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너무 세게 밟았나… 알콜 중독의 징후들

 

흡연은 백해무익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적정량의 음주는 건강에 유익할 수도 있고 소통을 원활하게 해주는 수단이 될 수도 있다.

말 그대로 가볍게만 마신다면 큰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한 번씩 과음이나 폭음을 하거나 알코올 중독 상태에 이른다면 개인의 건강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국내 알코올 중독자의 비율은 전 세계 평균보다도 높다. 성인 인구의 6.76%인 155만 명이 현재 알코올 중독자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중독이 심해지기 전 자신의 음주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면 알코올 중독에 이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종합병원 회복연구소의 존 F. 켈리 박사는 미국 건강뉴스 헬스를 통해 “중독이 심해지기 전에 본인이 알코올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면 술을 줄일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술 의존도가 높고 과음을 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은 어떻게 판단할 수 있을까.

술 마시기 전 음주량을 제한해도= 과음을 한 뒤 숙취로 고생을 한다거나 실수를 저지르고 나면 술을 덜 마셔야겠다고 다짐하게 된다. 그리고 또 다시 술자리에 참석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오늘 마실 술의 양을 제한한다. 하지만 술을 마시다보면 결국 본인과의 약속이 깨지고 만다.

켈리 박사에 따르면 음주량을 제한하고도 과음을 하는 상황이 반복된다면 이는 술에 대한 자제력을 잃고 있다는 징후로 판단할 수 있다. 이럴 때는 자신이 술자리를 피하지 못한 원인에 대해 분석해보는 것이 좋다. 또 술자리에 참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과음을 피해야 할 이유들을 기록해 항상 이 목록들을 되새겨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인들이 나의 음주량을 지적한다면= 과음의 초기 징후 중 하나는 본인의 음주습관에 대해 주변 사람들이 언급하기 시작한다는 점이다. 주변 친구나 지인들이 자신의 음주량이나 음주습관 등에 대해 자꾸 이야기를 꺼낸다면 알코올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적정 음주량에 비해 얼마나 많이 마시고 있는지 비교해보자. 일일 적정 음주량은 여성은 소주잔 2잔, 남성은 3잔이다. 미국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적정 음주량을 지키는 사람들 중에는 100명 중 1명꼴로 알코올 문제가 일어날 만큼 위험률이 낮아진다. 단 권장량만큼만 마셔도 불편함을 느낀다면 음주량을 더욱 줄여야 한다.

사교활동은 항상 술과 함께?= 사람들과의 만남은 언제나 술자리이거나 본인이 과거에 즐겼던 취미활동 대신 술 마시는 일을 보다 선호하는 사람이 있다. 이 같은 경향은 술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친구들과 만나면 술을 마시는 대신 영화를 보거나 운동을 하는 등 다른 활동 방법을 찾는 것이 좋다.

스트레스 해소는 진탕 마시는 술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사소한 일부터 큰일까지 다양한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는다. 하지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다. 음주는 순간 기분을 북돋우고 시름을 잊게 만들어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많이 이용된다. 그러나 이는 단시간 기분을 완화시켜주는 것일 뿐 바람직한 해소법이 되지 않는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양껏 술을 마시는 습관이 있다면 운동, 산책, 명상 등 좀 더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