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공포, 백신 개발까지는 속수무책”

[이미지출처: 노컷뉴스]

에볼라 바이러스 발견 피터 파이오트 교수 
“백신 개발 전까지는 위기 끝나지 않을 것” 경고

에볼라 바이러스가 전세계를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가운데, 백신이 발견되기 전에는 인류에게 이 위기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과학자의 경고가 나왔다.

지난 1976년 아프리카 자이레에서 에볼라 바이러스를 처음 발견한 팀의 일원이었던 영국의 런던 위생· 열대의학교( London School of Hygiene and Tropical Medicine)의 피터 파이오트 교수가 이같이 주장했다고 영국매체 데일리 메일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HO(세계보건기구)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 수는 8914명이고 이중 4447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치사율이 약 50%에 달하는 공포의 질병으로 현재 인증된 치료약과 백신이 없다.

파이오트 교수는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영국에서 개발 중인 3개의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 중 한개라도 성공적으로 임상실험을 마치고 사람들에게 투여되기 전까지 에볼라 바이러스의 공포는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이 에볼라 감영을 막을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이 통제영역을 벗어났다고도 했다. 내년이나 되어야 에볼라 바이러스 위기가 끝날 수 있다는 게 파이오트 교수의 예상이다.

하지만 그는 “이번 크리스마크 이전까지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의 임상실험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한다”며 백신개발을 희망적으로 전망했다. 현재 임상 실험중인 백신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파이오트 교수는 전했다.

그는 미국과 영국이 에볼라 바이러스의 전세계 확산을 막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면서 유럽국가들도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파이오트 교수는 지난 8월 사이언스에 기고한 논문에선 “에볼라 바이러스의 가능한 치료제는 높은 수준의 항체를 지닌 회복환자의 혈청이 유일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그렇다면 에볼라 바이러스가 아프리카에서 발견된지 38년이나 지났지만 아직까지 이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에볼라 바이스러를 개발하는데 1조원 가량의 돈이 들고 기간도 10여년이 걸리기 때문에 수지타산이 맞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특히 그동안 에볼라 바이러스가 가난한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간헐적으로 발병해 왔기 때문에 제약사들은 더욱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영되면 갑작스런 발열과 오한, 두통, 근육통과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감염 후 발병까지는 2~21일의 잠복기를 거치며 감염자의 체액 등을 통해 전염된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감염을 막기 위해선 환자와의 직접 접촉을 금지하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에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보건당국은 당부하고 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