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 배 아프면 맹장염? 다양한 복통 원인

 

복통이 발생하면 위치나 통증 정도에 따라 다양한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특히 오른쪽 아랫배에 통증이 나타나면 흔히 맹장염을 떠올리는데 초기 증상은 위장 질환과 비슷해 오인하기 쉽다.

맹장염은 충수염이라고도 하며 대장이 시작되는 부분에 붙어 있는 창자인 충수돌기 입구가 막혀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처음에는 체한 것처럼 윗배 통증과 구역질,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맹장염은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야 정확히 알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민병원 김종민 대표원장은 “맹장염의 경우 초기 명치 부위가 답답하다가 배꼽 주변으로 통증이 옮겨가고 시간이 지나면 오른쪽 아랫배 통증이 심해지는데, 수술 시기가 늦어지면 충수가 터져 고름이 바깥으로 나오면서 복막염을 유발할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른쪽 아랫배가 아프다고 모두 맹장염은 아니다. 담석증이나 게실염, 골반염 등 다른 질병의 경우도 복부 통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실(곁주머니)은 대장 벽이 약해져 벽 일부가 불거져 나와 주머니 모양의 빈 공간을 이룬 곳을 말하는 데 게실염이 있으면 열과 복통이 나타난다.

따라서 오른쪽 대장에 게실염이 생기면 충수돌기와 위치가 비슷해 맹장염으로 오인하기 쉽다. 섬유질 부족 및 심한 변비가 원인이 되며 항생제로 쉽게 치료 가능하다. 하지만 자주 생기면 대장 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맹장염과 비슷한 부위에 나타나는 담낭염과 골반염의 경우도 주의가 필요하다. 담석증을 치료하지 않고 장시간 방치했을 경우 발생하는 담낭염은 고열과 함께 오른쪽 갈비뼈 아래 극심한 통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맹장염으로 오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성의 경우 난소, 나팔관 등 생식기관의 세균 감염으로 염증이 생기는 골반염도 아랫배에 통증이 발생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해야 한다. 김종민 원장은 “다양한 원인으로 복통이 발생할 수 있기에 정확한 질환을 파악해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