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일수록 스트레스 민감…심장 당뇨병 위험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이 스트레스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만성질환의 위험률을 높이는 생화학적 반응이 강하게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화학반응은 심장질환과 제2형 당뇨병의 발병률을 높이는 요인이 된다.

미국 브랜다이스 대학 연구팀은 비만인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놓이면 체내 염증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인터류킨-6의 양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정상체중을 가진 사람들은 스트레스에 반복적으로 노출돼도 이 단백질의 양이 늘어나지 않는다.

인터류킨-6에 의해 일어나는 염증반응은 비만과 연관이 깊은 동맥경화, 2형 당뇨병, 암, 지방간염과 같은 질환의 위험률을 높이는 작용을 한다.

이 대학의 생물건강심리학과 크리스틴 맥기니스 박사는 “비만인 사람들은 이미 이 같은 질병에 대한 발병률이 높은 상태”라며 “스트레스가 이를 더욱 악화시키는 작용을 한다”고 말했다.

연이은 이틀간의 실험을 통해 연구팀은 다양한 체중의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상황에 놓이도록 만들었다. 불친절한 면접관들로 구성된 시험장에서 면접을 보거나 어려운 구두시험을 보도록 한 것이다. 그리고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로부터 타액 샘플을 채취해 스트레스가 체내 화학성분에 어떠한 변화를 일으켰는지 관찰했다.

실험 전 측정했던 인터류킨-6의 수치는 날씬한 사람들보다 비만인 사람들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실험 첫날 스트레스를 받은 이후에는 날씬한 사람과 비만인 사람 모두 유사한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반복적인 스트레스 상황에 노출된 실험 둘째 날에는 현저한 차이가 벌어졌다. 날씬한 사람들은 첫날과 동일한 인터류킨-6의 수치를 보인 반면, 비만인 사람들은 첫날보다 2배가량 높아진 수치를 보인 것이다.

비만인 사람들은 정상 체중을 가진 사람들보다 연이은 스트레스에 약하고 회복을 하는데도 훨씬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맥기니스 박사는 “체질량지수가 높은 사람일수록 인터류킨-6의 반응이 크게 일어난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체내 지방 수치가 높아질수록 염증이 일어나기 쉽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 이번 연구는 체질량지수 35이상인 초고도비만은 실험대상에서 제외됐다. 초고도비만인 사람들에게서도 체지방과 인터류킨-6 수치의 상관성이 드러나는지 추가적인 실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뇌·행동·면역저널(Journal Brain, Behavior and Immunity)’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