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지는 날씨…척추 관절이 위험하다”

 

반신욕 물 온도는 37~39도가 적당

날씨가 제법 쌀쌀해졌다.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인체의 적응력이 떨어져 감기, 비염, 무기력증 등 몸에 탈이 나기 쉽다. 몸의 중심축인 척추도 예외는 아니다.

기온이 떨어지면 관절의 일부를 이루는 연골이 쉽게 굳는다. 이 때문에 작은 충격에도 골절 등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연골은 물론 척추 관절 주변의 근육과 혈관도 수축되면서 유연성은 떨어지고 혈액순환이 저하된다.

또한 날씨가 추워지면 열을 외부로 빼앗기지 않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몸을 움츠리게 되는데 이와 같은 무의식적인 습관도 척추의 통증을 더욱 배가 시키는 이유가 된다. 추운 날씨에 급성 통증을 예방하고 허리 통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체온 조절이 중요하다.

허리와 배를 감싸 보온에 신경 쓰는 것이 척추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날씨가 춥다고 외출을 꺼리게 되면 활동량이 줄어들어 근력과 뼈의 골밀도가 줄어들게 된다. 일상생활 속에서라도 몸을 자주 풀어주는 것이 좋다.

지속적으로 허리를 쭉 펴주고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이완하고 혈액순환을 돕는 것도 필요하다. 연세바른병원 박영목 원장은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척추 관절의 온도를 체온보다 더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실내에서는 무릎담요를 덮고 외출할 때는 척추 관절을 추위로 보호할 수 있는 스웨터와 머플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단 허리 통증 환자는 척추 관절의 온도를 무조건 높이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니다. 스파나 목욕탕에서 찜질 등을 할 때 뜨거운 물과 강한 수압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하고 근육을 이완시켜 피로회복에 도움을 준다.

하지만 너무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는 것은 허리 통증 환자에게는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 따라서 허리 통증이 있는 사람은 물의 온도가 37~39도가 적당하고 시간은 20~30분 정도가 알맞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