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금연 성공, 가족보다 친구에 달렸다

 

‘친구 따라 강남 간다’는 옛말이 있다. 못된 친구 때문에 담배를 접할 수도, 좋은 친구를 곁에 둬 담배를 끊을 수도 있다. 실제 청소년 금연이 성공하려면 또래 친구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금연에 성공한 청소년들은 부모, 형제, 자매 등 가족 구성원보다 친구가 금연을 도울 때 성공 확률이 더 높았다. 이와 함께 과거에 금연을 시도한 횟수가 많을수록 실패할 가능성은 높게 나타났다.

이는 국립암센터가 설치한 금연상담전화 이용자 중 1년 금연에 성공한 13~19세 청소년 642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다. 금연상담전화를 통해 조사된 청소년 금연 성공률은 남학생 13.2%, 여학생 6.6%였다. 이 전화를 이용한 성인 흡연자의 금연성공률이 25%인 것과 비교해 매우 낮은 수치다.

임민경 금연콜센터장은 “성인들에 비해 금연이 어려운 청소년들은 처음부터 흡연을 시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본적으로 청소년의 담배 접근성을 제한하고, 금연 환경 조성을 위한 프로그램의 개발과 수행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