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왕따 경험, 악몽 몽유병 위험↑


어린 시절 왕따 경험, 악몽 등 수면장애 위험 증가

어린 시절의 왕따 경험이 잦은 악몽과 수면 도중 일어나 걸어 다니는 몽유병 등의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워릭 대학교 연구팀은 8~10세 사이에 왕따를 경험한 어린이는 그들이 12세가 될 때까지 악몽과 몽유병 등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최근 ‘소아과 저널'(Journal Pediatrics)에 게재한 논문에서 밝혔다.

연구팀은 8~10세 사이의 어린이 6796명을 대상으로 왕따 경험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인터뷰를 했다. 이어 이들 어린이가 12세가 되었을 때 수면장애 여부를 체크했다. 그 결과 8~10세 때 왕따를 당했던 어린이들은 12세 때 악몽과 같은 수면장애를 겪을 확률이 높았다고 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악몽은 불안감이 한계수준을 넘을 경우에 발생하기 쉽다. 몇몇 연구결과물은 특성불안(환경적 상황을 위협으로 인식하는 성격적 경향)이 수면장애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돼있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 이전까지의 불안감을 없앤 상태에서도 왕따를 당하면 수면장애를 겪을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연구에 참여한 수제 타냐 박사는 “어떤 어린이가 자주 수면장애를 겪는다면 부모와 선생님, 그리고 학교의 카운슬러는 그 어린이에게 왕따 여부를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 이것이 왕따 후유증을 조기에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선행연구에선 어린 시절 왕따가 불안과 우울증 등 정신건강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