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물만 빨아먹고 끝? 껌, 제대로 씹자

 

껌은 서기 300년경 중앙아메리카에 살고 있던 마야족이 사포딜라 과일나무 껍질에서 추출한 하얗고 끈끈한 치클 수액을 고체로 만들어 씹으면서 시작됐다. 이후 껌은 개량을 거듭해 1860년경 미국에서 휴대하기 쉽게 만들어 판매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껌은 씹는 기분을 장시간 느낄 수 있는 물질인 기초제(껌베이스)에 당류, 향료 등을 섞어 만든다. 초산비닐수지, 유화제, 탄산칼슘 등을 혼합해 껌 기초제를 만든 후 설탕, 포도당, 물엿, 향료 등이 첨가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단물만 빨아 먹고 버린다? = 일반 껌은 설탕 등 당분이 들어 있기 때문에 단물만 빨아먹고 버리면 치아 건강에 좋지 않다. 대한치과의사협회에 따르면 껌의 단물이 빠진 후에도 10분 이상 계속 씹게 되면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치아 주위에 붙어 있는 음식물 찌꺼기가 닦여 나갈 수도 있고 산을 희석시켜 구강 내 세균 증식을 억제시켜 준다. 씹는 운동에 의해 잇몸 건강에도 효과적이다.

껌 씹기와 턱 근육 = 껌을 씹으면 턱 근육을 강화하는데도 좋다. 그러나 턱이 아플 때까지 하루 종일 껌을 씹는 것은 턱 근육에 무리를 줄 수 있다. 껌을 오래 씹으면 턱 근육 바깥쪽인 교근이 두꺼워질 수 있다. 한쪽으로 지나치게 자주 껌을 오래 씹는다면 안면 비대칭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다이어트에 도움? = 껌을 씹는 동작은 턱 근육 신경을 자극한다. 이는 뇌의 식욕을 관장하는 부위에 신호를 보내 포만감을 느끼게 할 수 있어 음식을 덜 먹을 수 있다. 이 때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무설탕 껌이 좋다. 식사 전에 껌을 씹으면 음식으로 섭취하는 칼로리가 줄어들고 식사 전후에 껌을 씹을 경우 에너지를 더 소비할 수 있다.

그러나 껌을 씹으면 고칼리 식품을 찾게되어 오히려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의 연구팀에 따르면 껌 속의 멘솔이라는 민트 향이 과일이나 야채 맛을 떨어뜨려 사탕, 쿠키 등을 먹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칫솔질을 하고 나서 오렌지 주스를 마시면 맛이 떨어지는 것과 비슷하다.

집중력 향상 = 껌을 씹으면 뇌로 가는 혈류를 늘려 산소를 더 많이 공급해주기 때문에 뇌 기능이 활성화 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미국 베일러 대학 의대 연구팀이 수업 시간 중 학생들에게 무설탕 껌을 씹게 한 결과 집중력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비슷한 연구결과는 영국 카디프 대학, 일본 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 연구팀의 논문에서도 잇따라 확인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