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등 7대암 검진권고안 앞당겨 마련

국민적 이슈로 떠오른 갑상선암 등 7대 암 검진 권고안이 최대한 앞당겨진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22일 “현재 갑상선암 등 7대 암 검진 권고안 제‧개정 연구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국민적 관심을 고려하여 ‘암검진 권고안’ 수립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7대 암은 위암을 비롯해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갑상선암, 폐암 등이다. 지난달 21일 갑상선암을 시작으로 다음달 19일에는 폐암, 10월 중에는 자궁경부암 검진 권고안(이상 초안)에 대한 공개 토론회가 진행된다. 이밖에 위‧간‧대장‧유방암도 검진 권고안을 10월말까지 마련한 후 공개 논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갑상선암의 경우 9월 중 전문가 의견 수렴 및 검토를 거쳐 이르면 10월 초 최종 암 검진 권고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암검진 권고안은 전문가위원회 구성 → 국내‧외 연구 근거수준 평가 → 보고서 초안 마련 → 공개 토론회 → 전문가 의견 수렴 → 암종별 위원회/자문위/총괄위 평가‧보완 → 암검진 권고안 최종 확정 → 국가암검진 기준 제‧개정안 제안을 거쳐 최종안이 나오게 된다.

국립암센터는 “이번 암 검진 권고안에서 국가 암 검진 제‧개정 권고안이 제시될 경우 국가암관리위원회 및 국가건강검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안을 마련하고, ‘암관리법’ 시행령 개정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했다.

보건복지부는 “내년부터 국립암센터 및 관련 학회 등과 협력해 암 종류별 표준 진료지침 수립을 위한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갑상선암 등 7대 암을 우선 대상으로 하되, 암 종류별 진료 특성에 따라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연구 분야를 순차적으로 선정‧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