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일제약 불면증 치료제 런칭 기념 심포지엄

 

건일제약(김영중, 최재희 대표)은 1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세계 유일 멜라토닌 성분의 불면증 치료 전문의약품 ‘서카딘(Circadin, 성분명: 멜라토닌)’ 론칭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수면전문의를 포함한 의료진 200여명을 초청하여 진행되었으며, 수면호르몬 멜라토닌 및 불면증 치료에 관한 국내외 최신지견이 공유되었다. 발표는 서카딘 국내임상에 참여한 교수진으로 구성되어 이뤄졌다.

크게 두 축으로 구성된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에서는 삼성서울병원 홍승봉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서방형 멜라토닌의 개요(강동경희대병원 신원철 교수)에 대한 발표가 진행되었다. 이어서 두 번째 세션에서는 강원대학교병원 이정희 교수가 좌장을 맡아 △서카딘에 대한 주요 연구(가톨릭의대 성빈센트병원 홍승철 교수) △불면증 치료 패러다임의 전환(건국대학교병원 박두흠 교수)을 주제로 발표가 이뤄졌다. 이 후 30분 간의 패널 토론에서는 서카딘의 고유한 기전과 13주라는 장기처방이 가능한 이유, 최소화된 부작용 등에 대해 질문과 답변이 진행되었다.

서카딘 국내임상에 참여한 가톨릭의대 성빈센트 병원 홍승철 교수는 발표를 통해 “서카딘은 55세 이상의 불면증 환자를 대상으로 복용 후 수면의 질, 잠드는데 까지 걸리는 시간, 전체수면시간, 수면효율 및 낮 시간대 활동성이 개선됨을 임상을 통해 입증한 약으로서, 앞으로 노화로 인한 멜라토닌이 부족 불면증 환자들의 치료에 획기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건일제약㈜ 김영중 대표는 심포지엄 인사말을 통해 “서카딘은 세계유일의 멜라토닌 성분 불면증 치료제로 이미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를 포함한 43개국에서 시판되고 있는 믿을 수 있는 제품이다”고 강조하며 “서카딘의 이번 국내 출시는 증가하고 있는 국내 불면증 환자들의 안전하고 확실한 치료를 돕고 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서카딘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서카딘은 중추 신경계(CNS) 중심의 노인성 질환 치료제 개발 전문인 이스라엘 뉴림社 (Neurim Pharmaceuticals)에서 개발되어 지난 6월 멜라토닌 성분 전문의약품으로는 국내 최초 식약처의 허가를 받아 7월에 출시되었다. 서카딘은 내인성 멜라토닌과 유사하게 방출되는 최초의 서방형 멜라토닌으로서 수면의 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기존수면제 대비 부작용을 낮춘 것이 특징이며, 기존 수면제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1회 3~4주로 처방이 제한되어 있는데 비해, 서카딘은 비향정신성의약품으로 우수한 안전성이 바탕이 되어 1회에 13주까지 장기처방이 가능해졌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