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구 감소증 유발 유전자 세계 첫 발견

 

서울아산병원·울산의대 연구팀

국내 의료진이 백혈구감소증을 일으키는 특이 유전자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백혈구감소증은 면역억제제를 먹는 희귀 면역질환자나 장기이식 수술환자에게 나타나는 치명적 부작용이다.

서울아산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 양석균 교수와 울산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송규영 교수팀은 면역억제제(thiopurine)를 사용하는 크론병 환자 978명의 유전체 분석을 통해 면역억제제 부작용을 유발하는 원인인 ‘NUDT15 유전자’를 처음으로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관 전체에 걸쳐 어느 부위에서든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 질환이다. 궤양성 대장염과 달리 염증이 장의 모든 층을 침범하는 일이 많으며 염증이 연속되지 않고 드문드문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복통, 설사, 혈변 등을 유발하며 주로 젊은이에게 발병한다. 크론병은 아직 완치법이 없어 면역억제제와 항생제 등을 사용해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는 수준의 치료만 해왔다.

연구팀이 발견한 NUDT15는 유전자 한 쌍 모두에 변이가 있는 크론병 환자의 경우 백혈구감소증이 100% 나타났으며 전신 탈모와 같은 심각한 부작용으로 이어졌다. 반면 유전자 변이를 한 쌍 중 1개만 갖고 있거나 변이가 없는 경우에는 백혈구감소증 발생률이 각각 75.6%, 25.3%로 낮았다. 이런 부작용은 서양인에게서도 똑같이 관찰됐다.

유전자 한 쌍 모두 변이가 있는 환자는 전체의 1.4%에 해당했으며 한 쌍 중 1개에만 변이가 있는 환자는 18%, 변이가 없는 환자는 80.6%로 각각 집계됐다. 일반적으로 면역억제제는 크론병이나 궤양성 대장염과 같은 염증성 장 질환, 루푸스와 같은 류머티스성 질환, 장기이식 후 면역억제, 특발성 혈소판 감소증과 같은 혈액질환 등 다양한 면역 관련 질환에서 핵심 치료제로 사용된다.

면역억제제를 사용할 때 가장 흔한 부작용으로는 면역력이 너무 떨어지는 백혈구감소증이다. 백혈구감소증이 생기면 패혈증 등의 심각한 감염이 뒤따르고, 심하면 사망까지 이르게 된다. 이 때문에 백혈구감소증이 심해지면 더는 면역억제제를 사용하지 못했다.

양석균 교수는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기에 앞서 NUDT15 유전자 변이 여부를 검사하면 면역억제제 사용 가능성 여부를 사전에 판별할 수도 있고 아울러 개별 환자들에게 맞는 적절한 용량을 처방함으로써 백혈구 감소증의 발생 위험도를 낮추면서 치료 효과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규영 교수는 “NUDT15 유전자 변이가 국내 뿐 아니라 서양에서도 같은 결과를 보이면서 면역억제제가 일으키는 백혈구감소증의 원인 유전자라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실하게 입증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전자 연구 분야 권위지인 ‘네이처 지네틱스(Nature Genetics)’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