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없는 휴가, 행복감 안 감 만도 못해

집에 있는 것보다 못할 수도

여행시즌이다. 휴가철을 맞아 산과 강, 바다를 찾거나 또는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은 시기다.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라는 광고 문구처럼 여행은 더위를 피해 일상에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하지만 아내와 아이들 등살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여행을 다녀온 남편이나 친구 등 주위의 권유로 힘들게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은 만족감을 전혀 느낄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휴가 때 ‘푹 쉬었다’는 느낌이 들 때에만 여행을 다녀온 후 행복감이 보름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네덜란드 브레다대학교 제런 나빈 교수팀은 성인 1530명을 대상으로 휴가 중 여행에서 느끼는 기분에 따라 휴가 뒤 행복감이 얼마나 지속되는지 조사했다.

이들 중 974명은 연구기간 32주 동안 휴가를 다녀왔다. 연구결과, 여행을 가서 푹 쉬고 온 것으로 응답한 사람은 휴가를 다녀와서 얻은 행복감이 약 2주 동안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행 중 ‘쉬다왔다’, ‘그저 그랬다’,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응답한 사람은 휴가를 다녀와도 전혀 행복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중에 푹 쉬지 못한 이들의 행복지수는 아예 휴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도 전혀 오르지 않았다.

연구팀은 휴가를 다녀와도 행복감을 갖지 못하는 이유를 △파일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직장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스트레스 △여행 자체가 스트레스인 사람 △전혀 동의하지 않고 가게 된 여행 △여행 중 아파서 △사전에 여행 계획을 충분히 수립하지 않았기 때문 등으로 분석했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삶의 질에 관한 응용연구(Applied Research in Quality of Lif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