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이대지 마” 결혼 앞둔 남녀 미묘한 심리

 

한여름이 지나면 또 다시 결혼시즌이 시작된다. 혼기가 꽉 찬 남녀가 결혼을 전제로 사귀고 있다면 다가올 결혼시즌을 앞둔 이맘때쯤 결혼 문제를 놓고 싸우기도 쉽다. 그래서 언약보다 예식장에 들어가고 나서야 남녀가 서로 안심한다는 말이 심심찮게 나온다. 결혼을 앞둔 미혼 남녀의 심리는 그래서 흥미진진하다.

결혼을 염두에 두고 진지하게 교제 중일 때 상대의 어떤 말이 가장 무책임하게 들릴까. 남성은 ‘부모가 아직 승낙을 안 해준다’는 여성의 말에, 여성은 언약도 없이 무작정 ‘괜찮다’며 들이대는 남성을 무책임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인 비에나래와 온리유가 공동으로 지난 17~23일까지 결혼을 바라는 전국의 미혼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에게 물은 결과이다.

부모 승낙을 못 받았다는 여성의 말을 무책임하게 느끼는 남성은 3명 중 1명꼴인 33.6%였고, 괜찮다며 스킨십이나 성관계를 시도하는 남성을 무책임하다고 느끼는 여성도 32.1%로 남성과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남성의 경우 부모 승낙을 기다리는 여성에 이어 결혼 이야기만 나오면 ‘한 동안 만나지 말고 생각 좀 해보자’(29.5%), ‘인연이면 하게 되겠지’(17.9%), ‘서두를 필요 있나’(14.2%)라며 반응하는 여성의 순으로 무책임하게 느꼈다.

반면 여성은 괜찮다며 스킨십부터 요구하는 남성에 이어 ‘인연이면 하겠지’(29.9%), ‘서두를 필요 있나’(21.6%), ‘부모 승낙을 못 받아서’(11.9%)라는 말을 무책임하다고 느껴 남성과 다른 차이를 보였다.

이와 더불어 결혼을 전제로 교제할 때 마음속에 도사린 의문점도 남녀 간 온도차가 컸다. 남성은 ‘결혼상대로서 스킨십이 적당한 수준인지’(38.8%)를 가장 찜찜해하지만, 여성은 ‘나와 결혼할 생각이 있기는 한지’(35.1%)를 첫손에 꼽았다.

커플매니저들은 “어렵게 배우자감을 골라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교제를 하는데, 상대가 자신과 달리 가볍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무책임하고 서운하게 느낀다”며 “교제 시 자연스럽게 스킨십이 깊어지기 쉬운데 상대적으로 피해의식이 큰 여성들로서는 상대의 진심을 더욱 궁금해한다”고 분석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