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보다 고약한 몸의 여드름…어떻게 할까

 

가려움과 통증도 심해

여드름은 얼굴에만 국한된 게 아니라 등과 가슴, 목, 팔 등 온몸에 생길 수 있다. 그 이유는 피지(기름 물질) 분비가 왕성한 곳이면 어디나 여드름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몸에 나는 여드름은 노출의 계절인 여름에 피부 건강뿐만 아니라 미용 상으로도 보기에 좋지 않아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가 요구된다. 몸 여드름은 얼굴 여드름과는 다르게 염증성의 화농성 여드름이 대부분이다.

화농성 여드름은 고름이 생성되며 가려움과 통증도 심하다. 또한 얼굴 여드름에 비해 흉터나 색소 침착을 남기기 쉽고 짜내지 않으면 고름이 피부 안쪽으로 들어가 피부 속 조직을 파괴해 흉터를 남긴다. 이러한 흉터는 한번 생기면 잘 없어지지도 않는다.

가슴 여드름은 주로 흘러내리는 머리카락, 목걸이 등 장신구, 몸에 꽉 붙는 옷 등이 피부를 지속적으로 자극해 여드름이 생긴다. 여성의 경우 브래지어 착용도 땀을 차게 만들어 여드름을 악화시킨다.

등에 생기는 여드름은 청결문제가 주요 원인이다. 등은 피지 분비가 활발한 곳이지만 손이 닿지 않아 깨끗이 닦기가 쉽지 않다. 또한 땀이 차거나 수면 중 이불에 닿거나 문질러 더 악화되기도 한다.

이런 몸에 생긴 여드름을 무턱대로 짜는 것은 금물이다. 등과 가슴은 피부 재생력이 약해 여드름을 짜내면 그대로 흉터로 남기 쉽다. 피부과 전문의 처방 없이 시판되는 스테로이드 연고 등을 함부로 바르면 여드름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병원에서는 여드름을 짠 후 덧나지 않도록 진정치료와 재생치료를 병행 실시하기 때문에 여드름 흉터가 잘 생기지 않는다. 염증성 여드름에는 각질 제거제와 균을 죽이는 바르는 약을 사용하며, 크고 깊은 여드름에는 먹는 약을 함께 처방받는다.

강한피부과 자료에 따르면, 몸 여드름을 방지하려면 청결과 피지 조절이 중요하다. 우선 여드름용 비누로 샤워를 자주해 몸을 청결히 해야 한다. 자극은 여드름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무리한 타월의 사용이나 강한 스크럽제는 피해야 한다.

바디 로션이나 오일은 여드름이 나지 않는 부위에만 바르는 것이 좋다. 유분이 모공을 막아 여드름의 증식을 조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잘 때는 브래지어를 벗고 땀 흡수가 잘 되는 면 소재의 잠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사우나나 찜질방에 장시간 머무는 것도 삼가야 한다. 여드름의 최대 적은 덥고 습한 환경이기 때문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