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들만 질색… 모기 퇴치, 구문초에 맡겨라

 

여름철 최대의 골칫거리 해충은 바로 모기다. 모기에 물리면 가려움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뿐 아니라 귀 옆에서 윙윙거리는 소리 때문에 밤잠을 방해 받기도 한다. 모기소리에 민감한 사람들은 잠을 자다가 소스라치게 놀라 일어나기도 한다.

하지만 여름이라고 해서 매일 모기에 물리거나 잠자리를 방해 받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간헐적으로 공격해오기 때문에 대책 없이 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어쩌다가 무는 모기의 피해를 막기 위해 매일 밤 모기향을 피우기는 다소 부담스럽다.

스프레이, 팔찌 등 모기를 퇴치하는 방법들이 다양하게 나와 있지만 그 중 가장 환경 친화적인 방법이 있다. 모기퇴치식물인 방충식물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식물에서 나는 독특한 향을 이용해 모기의 접근을 차단하는 것이다.

방충식물은 사람에게는 불쾌감을 주지 않지만 모기들은 싫어하는 향을 내뿜는다. 대표적인 방충식물로는 다년초 식물인 로즈제라늄이 있다. 구문초라고도 불리는 이 식물은 장미향이 나는 데 모기는 이 향을 상당히 꺼린다.

로즈제라늄은 사람에게는 은은하게 좋은 향을 풍기는 데다 화초로 키우는 재미까지 주기 때문에 모기퇴치용이 아니더라도 취미로 기를 수도 있다. 또 잎과 줄기를 말려 반신욕을 할 때 욕조에 담가 사용할 수도 있고 방향제로 활용할 수도 있다.

페퍼민트 향 역시 모기가 싫어하는 향으로 모기퇴치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고 역시 잎을 활용할 수도 있다. 페퍼민트 잎은 치아를 미백하는 데 이용할 수 있고, 바짝 말려 물에 우린 후 허브차로 마실 수도 있다. 방충식물은 모기가 들어오는 입구인 창가나 문가에 두고, 모기가 방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면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