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민영화 저지 파업 또 의료계 강타

 

의료민영화 저지 파업이 의료계에 몰아치고 있다.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21~22일 이틀간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보건의료노조는 의료민영화 저지 2차 총파업총력투쟁 계획을 밝히며 22일부터 26일까지 전국의 조합원 6천여명이 참여하는 파업 투쟁에 들어간다고 했다.

서울대병원의 이번 파업은 21일 오전 5시부터 조합원 1500여명 가운데 필수인력을 제외한 400여 명이 참여했다. 노조는 “서울대병원은 공공병원임에도 불구하고 영리 자회사인 헬스커넥트 설립, 원격의료와 의료관광 사업 추진 등 정부의 의료민영화 사업을 앞장서서 추진하고 있다”며 “의료민영화 저지와 서울대병원 공공성 회복을 위해 파업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대병원측은 “비노조원들로 근무조를 편성하고 행정직원들을 중심으로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며 “중환자실과 응급실, 각 과별로 규정된 필수 유지 인력들이 있어 진료 차질이나 환자들의 불편은 없다”고 했다. 보건의료노조의 이번 파업에도 대형병원들은 거의 참여하지 않을 전망이어서 진료대란 등의 우려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서울대학교병원 홈페이지]

김미진 기자 m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