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 드는 열대야….대비, 이렇게

 

후텁지근한 여름밤 잠을 잘 못 이루는 이유는 바깥 기온이 너무 높으면 몸 안의 온도조절 중추가 흥분하기 때문이다. 숙면을 위해서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안정이 돼야 한다. 헌데 늦은 밤에도 무더위가 계속되면 몸의 열을 식히기 위해 땀을 계속 흘리는 등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될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열대야 기준인 최저 기온 25도를 넘어서면 잠을 설칠 수 있다. 열대야가 예고된 날 숙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저녁 일상을 소개한다.

저녁 식사는 상추나 양파 = 저녁 식탁에 상추를 올려놓자. 예로부터 상추쌈을 먹고 자면 잠이 잘 온다고 했다. 이는 과학적 근거가 있다. 상추 줄기에 들어 있는 흰색의 액에는 진정과 최면 효과가 있는 락투세린 이라는 성분이 있어 숙면에 도움이 된다. 양파에 풍부한 칼슘과 유화프로필 성분도 신경을 안정시켜 잠을 이루는 데 도움을 준다.

늦은 밤 치맥? = 열대야에 치맥(치킨 + 맥주)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는 사람이 있다. 시원한 맥주 맛에 알코올을 많이 섭취하면 탈수증세가 나타나 수면 중 갈증을 느끼고 화장실을 자주 들락거리게 된다. 이는 숙면을 방해해 다음날 피로의 원인이 된다.

저녁 운동은 적당히 = 열대야에는 몸을 혹사시키면 잠이 잘 온다고 믿는 사람이 있다.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오히려 격렬한 운동은 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잠을 방해할 수 있다. 잠들기 3시간 이전에 가볍게 운동하면 잠이 잘 온다는 사람이 많다.

샤워는 미지근 물로 = 목욕은 최고의 수면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덥다고 너무 차가운 물로 샤워하면 숙면에 방해가 된다. 냉수가 몸에 쏟아지면 인체는 열을 빼앗기지 않으려고 혈관을 수축시키고 교감신경이 흥분하기 때문이다.

자기 직전에는 스마트폰 금지 = 잠을 이루지 못해 어두운 침실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보다가 잠드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스마트폰의 밝은 화면을 어두운 곳에서 장시간 보는 습관은 눈 건강도 크게 해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