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시즌…콘택트 착용땐 눈병 위험 450배!

 

각결막염, 인두결막염 등 주의해야

물놀이할 때 건강에 가장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은 눈이다. 신체 중 가장 민감한 눈의 경우, 물놀이 중에 바이러스에 감염되거나 각종 사고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이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자료를 토대로 물놀이 할 때 눈 건강과 관련해 주의해야 할 점을 알아봤다.

바이러스로 인한 각 결막염 요주의=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워터파크 및 수영장에서는 각종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쉽다. 특히 눈병이라고 알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결막염이 발생하기 쉽다. 물놀이 후 이물감, 충혈, 눈부심 및 붓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유행성 각 결막염일 가능성이 높다.

가벼운 안질환 중 하나지만 방치할 경우 각막 상피결손이나 각막염으로 이어져 영구적인 시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방심해서는 안 된다. 또 고열 증세와 충혈, 인두통이 나타난다면 감기 바이러스가 원인인 인두결막염을 의심할 수 있다. 인두결막염은 여름철 흔한 눈병이지만 결막염 증상 외에 두통, 오한, 설사 등 전신 증상을 동반해 감기로 오해하기 쉽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눈병으로 이어지는 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물놀이 할 때 반드시 물안경을 착용하는 게 좋다. 또한 물놀이 중간이나 끝나고 난 뒤 물이나 식염수로 눈을 잘 씻어내야 한다.

콘택트렌즈, 가시아메바 감염률 높여=콘택트렌즈 착용자라면 물놀이 때 렌즈 착용 여부를 놓고 고민하기 마련이다. 안경을 쓰기에는 불편하고 사고의 위험이 있지만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상태로 물놀이를 하면 물 속 세균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각막염 및 심각한 시력저하를 초래하는 가시아메바균의 경우 콘택트렌즈 착용자의 감염률이 무려 450배나 높다. 이외에도 각종 세균, 소독약, 오염물 등이 렌즈에 남아 각막궤양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콘택트렌즈 착용을 삼가는 것이 좋다.

콘택트렌즈 착용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1회용 자외선 차단 소프트렌즈를 착용하고 물안경을 써 눈을 보호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콘택트렌즈를 사용할 때는 사용 전후에 반드시 세척액으로 렌즈를 씻고, 물이 묻은 케이스를 실온에 방치하면 세균이 번식할 수 있으므로 햇볕에 말려 소독한 후 보관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