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분씩 3일만 명상해도 스트레스 감소

 하루 25분씩 3일 연속으로 명상을 하면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  다.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 인문사회과학대학 연구팀이 18세에서 30세 사이의 건강한 성인 66명을 상  대로 실험을 실시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 대학 심리학과의 데이비드 크레쉘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명상을 하고 있다. 하지만 스트레스 해소와 건강을 위해 어느 정도의 명상을 해야 하는지는 잘 알  려져 있지않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66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3일간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무작위로 차출한 몇몇 사람들에게는 3일간 매일 25분씩 명상프로그램에 참여하도록 했  다. 또 이들의 호흡 상황을 관찰하기 위해 쉼호흡 운동을 하도록 하고 이들이 겪은 최근의 경험에  도 유의했다. 연구팀은 또다른 그룹에게는 그들의 문제해결 능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3일간 시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도록 했다.

 3일간의 훈련 후 참가자들은 평가자 앞에서 긴장되는 연설을 하고 수학문제를 풀어야 했다. 그런  뒤 연구팀은 이들의 스트레스 호로몬인 코르티졸 수치를 파악하기 위해 타액 샘플도 채취했다. 그  결과 명상 프로그램를 소화한 그룹은 연설과 수학문제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가 적은 것으로 나타  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그동안 건강에 좋은 명상프로그램이 수주간 지속되는 것 위주로 진행되었던 것과  대비된다. 매일 매일 스트레스를 받아가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짧은 기간 동안 명상의 효과를  볼 수 있는 한 방법으로 의미있는 것이라고 하겠다.

 이번 연구결과는 ‘정신신경내분비학 저널'(Journal Psychoneuroendocrinology)에 실렸고, 사이언스  월드 리포트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