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너구리 북상… 8일쯤 일본 오키나와로

제8호 태풍 너구리 북상… 태풍 비상

이제 태풍을 조심할 때가 됐다. 제8호 태풍 너구리(NEOGURI)가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4일 오전 9시쯤 괌 서남서쪽 약 330km 부근 해상에서 제8호 태풍 너구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태풍 너구리는 이날 현재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50km인 약한 소형 태풍이다. 시속 25km 속도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너구리는 당분간 서북쪽으로 전진해 8일쯤 북위 25도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불투명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큐슈에 상륙하거나 큐슈 서쪽을 지나 남해안을 향해 올라올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너구리는 한국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동물 너구리를 의미한다.

태풍이 북상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경우 어린이와 노약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또 폭우가 쏟아지면 감전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전기제품 수리를 자제하고 가로등이나 고압선 근처에 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태풍으로 인한 수해 지역에서는 수인성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수해 지역에서 발생하는 환자 절반이상이 피부질환이다. 접촉성 피부염, 무좀 등 각종 세균과 오염된 물이 피부질환의 원인이다. 습도가 높아지면 물이 오염되고 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기 때문이다.

사진= 기상청 자료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