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 이미 늦으리…지방간, 어떻게 막을까

 

지방간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성인질환 중 하나다. 건강 검진에서 지방간이 있다는 얘기를 들어도 그냥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지방간은 다른 간질환으로 악화를 예고하는 경고로서 조기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지방간은 간의 대사 장애로 인해 중성지방과 지방산이 간세포에 5%이상, 심할 경우 50%까지 축적된 상태다. 간에 지방이 축적되면 간의 색이 노랗게 변하고 비대해져 오른쪽 가슴 밑이 뻐근하거나 잦은 피로, 소변이 누렇고 거품이 생기는 등의 증상을 나타나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질환을 모르고 지내기 쉬운데 이를 방치하면 간세포에 염증이 생기거나 파괴되어 간경화로 진행된다. 지방간의 가장 큰 원인은 과음과 비만이다.

보통 간에 이상을 초래하는 음주량은 남자의 경우 소주 약 반병, 맥주 2병이고, 여성의 경우 소주 4분의1병, 맥주 한 병 가량이다.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의 약 75%가 지방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지방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술자리를 갖더라도 과음하지 말고 공복에 술을 마시거나 폭탄주는 삼가야 한다.

비만으로 인해서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복부비만은 체내에 나쁜 지방의 축적이 심화된 상태기 때문에 지방 섭취를 줄이고,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등 적극적인 체중 감량이 필요하다. 당뇨병도 지방간의 원인이 될 수 있는데 식이요법과 혈당조절, 약물을 통해 지방을 줄일 수 있다.

간은 80%가 망가져도 증상이 없는 탓에 몸이 붓거나 황달 등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간 기능이 손상됐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지방간부터 치료해야 한다.

지방간은 방치할 경우 지방이 간 속 미세혈관과 임파선을 압박, 산소와 영양 공급을 차단해 간의 활동력 저하를 초래한다.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지방간염이 생기며, 이중 10~15%는 간경화를 거쳐 결국 간암 발생 위험도 증가하게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는 지방간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을 소개했다. △식사는 적은 분량으로 자주 먹는다 △정상 체중의 유지가 중요하며 체중을 조절한다 △당질 섭취를 줄인다.

△동물성 지방의 섭취를 줄인다 △금주, 금연은 필수다 △유산소 운동을 정기적으로 꾸준히 한다 △항 지방간 인자인 콜린(우유, 대두, 밀, 달걀, 땅콩 등), 메티오닌(단백질류), 셀레늄(통밀, 견과류, 해산물, 살코기, 곡류 등), 레시틴(대두류)을 충분히 섭취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