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딱 한 끼, 편의점 즉석식품…. 포장재는 안전?

 

요즘 편의점에서 한끼를 해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럴 때 즉석카레, 짜장, 미트, 덮밥소스, 죽, 곰탕 등이 식사 대용으로 제격이다.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우기만 하면 간편하게 끼니를 때울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런 즉석 식품 포장재들은 안전할까? 프탈레이트나 비스페놀 A와 같은 내분비계장애물질이 나와 건강에 해로운 것은 아닐까? 일단은 안심해도 될 것 같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즉석 식품 포장재 가운데 식품과 직접 접촉하는 면에 사용되는 폴리에틸렌(LLDPE, HDPE)과 폴리프로필렌(CPP)은 프탈레이트와 같은 가소제 성분이나 비스페놀 A를 원료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포장재를 높은 온도로 가열할 경우 포장재 플라스틱이 녹지는 않을까? 즉석 식품 포장재는 열에 잘 견디는 선형저밀도폴리에틸렌(LLDPE), 고밀도폴리에틸렌(HDPE), 무연신폴리프로필렌(CPP)이 주로 사용된다. 따라서 이들의 내열온도는 최소 115℃ 이상이므로 식품을 데울 때에 플라스틱이 녹지는 않는다.

즉석식품은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로 데울 때 조심해야 한다. 포장지에 표시된 데우는 방법이나 조리시간 등을 잘 읽고 따라야 한다. 열탕용인지 전자레인지용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전자레인지에 직접 데울 때에는 표시된 방법에 따라 뚜껑을 조금 열거나 포장재 윗부분 일부를 잘라내야 한다. 표시사항에 ‘봉지째 전자레인지에 조리하지 마세요’ 등의 주의사항이 있다면 봉지째 직접 데우지 말고 전자레인지용 용기에 덜어 데워야 한다.

즉석 식품 가운데 스프류 등은 냉장 보관해야 하나 카레, 죽, 곰탕 등은 온도가 높거나 직사광선을 받는 곳을 피하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즉석 포장 식품은 파우치(봉지) 또는 용기에 식품을 밀봉한 후 가열 살균한 것으로, 개봉하지 않은 상태에서 데운 경우에는 다시 냉각해 보관이 가능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