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기에 젖은 머리 그냥 뒀다간 가을에…..

 

햇볕이 쨍쨍하다 갑자기 폭우 같은 소나기가 쏟아지고, 돌풍에 우박까지 떨어지는 등 요즘 날씨가 변덕스럽기 짝이 없다. 습한 날씨에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는데, 졸지에 비까지 맞을 경우 두피는 하루 종일 눅눅하고 축축한 상태가 된다.

이럴 때 젖은 머리를 방치하면 비듬균 등 세균 증식을 돕고 심할 경우 가을에 탈모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요구된다. 여름 장마철엔 습도가 높아 눅눅해진 두피에 기름기가 덮여 두피가 점점 약해지면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또 땀 증발이 잘 안 돼 피지와 땀, 먼지가 뒤엉킨 각종 노폐물이 모발의 생장을 방해한다. 축축하게 젖은 머리를 그대로 놔두면 두피와 모발의 통풍이 안 돼 두피를 습하게 하고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비듬균 뿐 아니라 각종 세균과 기타 곰팡이 균도 번식해 쉰내와 같은 불쾌한 머리냄새를 풍길 수 있다. 또한 장마철에는 산성비나 오염된 비가 내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모발과 두피 건강에 특히 좋지 않다.

강한피부과 강진수 원장은 “두피를 건조하고 청결하게 유지하지 못할 경우 혈액 순환과 모근 성장에 영향을 주어 모발의 탈락이 빨라지게 된다”며 “여름철 두피 관리에 소홀하면 가을철 탈모를 부르게 된다”고 말했다.

일단 땀을 많이 흘렸거나 비에 젖었을 때는 즉시 머리를 감는 게 좋다. 하지만 그것이 어려울 때는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적당히 닦아낸 후 수시로 빗질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장마철에는 아침보다 잠들기 전에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높은 습도로 과다하게 분비된 피지와 산성비로 인한 오염물질이 밤사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머리를 자주 감지 않으면 두피 내 노폐물이 쌓이고 장마철의 높은 습도가 두피 모공의 피지 분비를 촉진시켜 피부염이나 모낭염을 유발, 탈모를 일으킬 수 있다.

여름철에는 피부뿐만 아니라 머리카락도 자외선 차단이 필요하다. 강하게 내려쬐는 햇빛에 머리카락도 손상을 입을 수 있다. 강한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머리카락의 케라틴 단백질이 손상되고, 멜라닌 색소가 파괴되기도 한다.

외출과 야외에서 활동할 때는 모자와 양산을 준비하는 게 좋다. 또 관리가 쉬운 헤어스타일을 하고 스프레이, 무스 등은 살에 닿지 않게 모발 끝에만 바르는 게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