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연구인력 확대 글로벌 경쟁력 강화

녹십자(대표 조순태)는 올해 상반기 채용한 100여명의 공채직원 중 50% 이상을 연구개발과 기술 관련 부서에 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녹십자는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및 기술 인력 중심으로 채용을 꾸준히 늘리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해 상반기 채용인원 보다 2배 가까이 많은 규모를 뽑으며 인력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오창∙화순공장을 통해 혈액제제, 백신 수출을 늘리며 해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기 시작한 2009년 190명이었던 연구개발 인력을 지난해 305명으로 약 60% 늘렸으며, 기술 인력을 475명에서 554명으로 약 20% 늘렸다. 지난해 연구개발 및 기술 인력은 전체 직원 수 1,546명 중 859명으로 약 56%를 차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09년 약 461억원인 연구개발비를 2012년 약 756억 원으로 약 64% 확대했으며, 2009년 오창∙화순공장을 준공하고 지난해 녹십자R&D 센터를 준공한데 이어 올해부터 캐나다 혈액제제 생산 공장 건설을 진행하는 등 연구∙시설 투자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혈액제제와 백신제제를 중심으로 2009년 약 690억 원이었던 수출액이 지난해에는 약 1,517억 원으로 약 120% 증가했다.

최승권 녹십자 인력운영팀장은 “녹십자의 비전인 ‘건강산업의 글로벌 리더’를 달성하기 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연구개발∙기술 관련 인재채용 및 육성을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약 개발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우수한 인재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녹십자는 지난해 창사이래 최초로 연간 수출액 1억달러에 돌파하는 데 이어 올해 2억달러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태국 혈액제제 플랜트 수출, 세계 2번째로 개발한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의 중동 및 아시아 지역 수출, 북미 혈액제제 생산 기지 건설 진행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 내며 ‘글로벌 녹십자’를 향해 도약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