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1500만달러 규모 독감백신 수주

 

녹십자가 국제기구 입찰에서 다시 한 번 독감백신 수주에 성공했다. 녹십자(대표 조순태)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기관인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4/2015년도 북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약 1천5백만달러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초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역대 최대인 2천3백만 달러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한 데 이은 쾌거다.

이로써 올해 녹십자의 독감백신 수출액은 지난해 대비 50% 이상 증가한 4천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회사측은 내다봤다. 녹십자의 지난해 독감백신 수출규모는 2천6백만달러 정도다.

독감백신은 녹십자가 지난 2009년에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품목으로, 북반구와 남반구의 독감 유행시기가 달라 연중 지속적 수출이 가능하다.

녹십자는 글로벌 독감백신 시장에서 다국적 제약사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세계적 기술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에서 녹십자를 비롯해 단 4개의 회사만이 세계보건기구 독감백신 입찰 참여자격을 확보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녹십자가 유일하다.

이민택 녹십자 상무는 이번 독감백신 수주에 대해 “독감백신의 첫 수출을 시작한 2010년을 기점으로 국제기구 입찰을 통한 수주 실적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2009년 신종플루 백신 개발 이후 국제 사회에서 높아진 녹십자 제품의 위상과 중남미 지역의 수요 증가 예측이 적중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시장에 독감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녹십자는 독감백신 부문의 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녹십자는 AI(조류인플루엔자, H5N1)백신의 임상시험을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녹십자는 4가지 독감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4가 독감백신 개발에 착수했다. 전통적인 유정란 방식의 4가 독감백신은 최근 임상시험을 본격적으로 시작했고, 세포배양 기술을 이용한 4가 백신 또한 올해 안으로 임상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