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때 대기오염 노출 정신분열-자폐증 초래

 

중국발 미세먼지와 황사는 특히 어린 아이들이 더욱 주의해야 할 듯 하다. 대기오염에 어릴 때 노출될 경우 자폐증과 정신분열증에서 볼 수 있는 두뇌 변화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같은 두뇌 변화는 단기 기억능력과 학습능력의 저하도 가져온다고 했다.

미국 로체스터대학교 연구팀이 생쥐를 대상으로 실험을 한 뒤 이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연구팀은 갓 태어난 생쥐들을 2주 동안 중소도시들에서 발견될 수 있는 정도의 여러가지 대기오염 수준에 노출시켰다.

대기오염 노출 최종단계 후 생쥐들을 24시간 동안 검사한 결과 그들의 두뇌에서 염증이 만연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 두뇌 양쪽에 액체로 차있는 부분이 2~3배 확장돼 있었다. 또 대기오염에 40일과 270일간 노출시킨 다른 그룹의 생쥐들에서도 같은 두뇌결함이 발견됐다. 대기오염의 부작용은 영구적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대기오염의 노출 기간을 달리 한 3그룹의 실험에서 생쥐들은 모두 신경전달 글루타민 수치가 상승했다. 이런 점은 인간의 경우 자폐증과 정신분열증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연구를 주도한 로체스터대학의 데보라 코리-슬렉타 교수는 “우리의 연구는 대기오염이 자폐증과 다른 신경발달 장애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환경건강전망 저널'(journal 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