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것 좋아하는 사람 성격도 스위트

 

남 돕는 데 적극적

초콜릿이나 캔디 등 단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살을 찌개 해 비만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꼽힌다. 따라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은 단 음식 섭취를 적절히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심리적으로는 단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성격이 까칠하지 않고 부드러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성격 때문에 단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더 친절하고 남을 잘 돕는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노스다코타 주립대학교·게티스버그 대학교·세인트 자비어 대학교 등 3개 학교 공동 연구팀은 입맛과 사람의 성격 사이에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초콜릿을 먹은 사람들과 크래커를 먹은 사람들, 아무것도 먹지 않은 사람들의 성격을 비교했다. 그 결과, 초콜릿을 먹은 사람들이 나머지 두 그룹에 비해 남을 돕는 일에 훨씬 더 자발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단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마을에 홍수가 났을 때 마을 청소에 더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나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람들은 실제로 “달콤한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일수록 더 긍정적이고 남을 잘 돕는다”고 믿기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연구 결과를 종합해 볼 때 단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일수록 훨씬 친절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미국심리학회 학술지 ‘성격-사회심리학 저널(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