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벨 쓰면 된다는데….. 네티즌 발 동동

 

수중 인명 구조장비로 알려진 ‘다이빙벨’이 세월호 희생자 수색 작업에 투입될 수 있을까. 세월호 침몰 생존자를 구조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선실에 공기가 남아 있는 에어포켓에 접근할 수 있다는 다이빙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이빙벨은 수심 70~100m에서도 20시간 연속 작업을 할 수 있는 기술로 조류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 장비로 알려졌다.

이 장비는 배우 송옥숙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가 대표가 개발했다. 이종인 대표는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뉴스9’’ 출연해 지난 2000년에 제작한 다이빙벨을 소개했다.

이종인 대표는 이날 “현재 구조작업의 가장 큰 어려움은 유속과 탁한 시야다. 다이빙벨은 쉽게 말하면 선체 옆에 붙은 출입구까지 내려가는 엘리베이터를 설치한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손석희 앵커가 “다이빙벨을 지금 당장 사용할 수 없는가”라고 묻자 이종인 대표는 “장비가 있어도 현장에서 전문가라고 무조건 시켜달라고 할 수 없다. 책임을 지는 사람들이 있는 만큼 구조작업에 민간인이 끼어들어 지휘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이빙벨이 투입될 경우 에어포켓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큰 배의 선수부분 부터 인명구조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1일 오후 1시 현재까지 이 장비의 투입 여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만큼 “제발 살아 있기를…” 갈망하는 국민들의 여망이 높기 때문일 것이다. [사진=JTBC ‘뉴스9’ 캡처]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