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있나?” 구직때 64.5% 사생활 침해받아

구직자의 64.5%가 면접 중 업무와 무관한 사적인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6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구직자 10명 중 6~7명은 면접 시 사생활과 관련된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직자가 받은 사생활 침해 질문의 종류로는 ‘애인의 유무’가 26.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량’(21.5%), ‘부모님의 직업’(19.2%), ‘타 기업 지원 현황’(11.5%), ‘가정환경’(10.2%), ‘외모 평가’(8.9%) 순이었다.

기타 의견으로 ‘면접장에서 춤, 노래 등의 개인기를 요구받았다’, ‘성형 여부’, ‘결혼 계획’ 등이 있었다. 면접 시 사적인 질문을 받아본 구직자 중 18.5%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73.4%는 질문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불이익을 받았다고 답했다. 불이익을 당했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탈락으로 이어졌다’(36.2%), ‘답변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 면접장에서 직접 지적을 받았다’(31%)를 들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