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팅도크 투입 가능? 세월호 인양 지원 거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플로팅도크가 투입 될 수 있을까. 플로팅 도크는 바다 위에 바지선을 띄우고 이를 고정시켜 대형 선박을 건조하는 시설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세월호 인양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길이 300m, 폭 70m 가량의 플로팅도크를 지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침몰한 세월호는 길이 146m, 폭이 22m여서 이 선박을 끌어 올리는데 플로팅도크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해 대형 여객선인 세월호 인양을 위해서는 해상 크레인보다 플로팅도크가 더 효과적이라는 의견도 있다. 18일 오전 현재 해상 크레인 3대가 사고 현장에 도착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부 당국은 선내에 있을 지도 모를 생존자의 안전을 위해 가족들의 동의없이는 인양 작업을 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인양 작업을 하게 되면 선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어 선내의 ‘에어포켓’으로 바닷물이 밀려들어가 오히려 생존자들이 위험할 수도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물이 차지 않은 선실에 공기가 차 있는 ‘에어포켓’에 생존자가 있다면 구조가 더 급한 상황이다. [사진=JTBC 캡처]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