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일러준, 잘못된 건강상식 5가지

 

관절 꺾기·사팔눈 만들기 등

어머니가 주의를 준 것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없이 오랫동안 기억을 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건강에 대해 어머니가 충고한 것 중에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것들이 있다. 의료·과학 정보 사이트 ‘메디컬 데일리(Medical Daily)’가 어머니의 잘못된 건강 상식 5가지를 꼽았다.

“TV를 너무 가까이서 보지 마라”=1950년대나 1960년대에는 맞는 말이지만 지금은 그렇지가 않다. 당시 TV에서는 요즘 제품보다 훨씬 많은 양의 방사선이 나왔다. 하지만 요즘 TV 제품은 당시보다 10만 배는 안전하다.

최근 TV 제품에서는 방사선이 거의 나오지 않아 눈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는다. TV 화면을 응시한다고 시력이 파괴되지는 않는다. 단 눈 운동은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 가끔 먼 곳을 보고 다시 가까운 곳을 보는 방식으로 눈을 풀어줄 필요가 있다.

“어두운 곳에서 책 읽으면 눈 버린다”=어두운 곳에서 책을 읽는다고 장님이 되는 것은 아니다. 오레곤 퍼시픽 대학 시각 과학과의 짐 시디 박사는 “어두운 곳에서 책을 읽는다고 해서 눈에 장기적으로 손상을 주거나 생리학적으로 눈에 변화가 생긴다는 것을 믿을 만한 이유도 없고 증명된 것도 없다”고 말한다.

그는 “하지만 어두운 곳에서 책을 읽으면 눈을 피로하게 만드는 것은 확실하고, 빛이 부족하면 동공이 팽창하면서 초점을 맞추는데 추가적인 힘이 들어감으로써 눈물이 나오게 한다”며 “그렇다고 이런 현상이 장기적으로 심각한 손상을 초래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손가락 관절 좀 꺾지 마라”=어머니들은 아이들의 신체에서 뚝뚝 거리는 관절 꺾기 소리가 들리면 마치 뼈라도 부러지는 듯 기겁을 한다. 그러나 존스 홉킨스 관절염 센터에 따르면, 손가락 관절 꺾기가 관절염을 유발한다고 증명된 것은 전혀 없다.

대신에 연구에 따르면, 손가락 관절 꺾기는 인대 부상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습관적인 손가락 관절 꺾기는 악력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도 있지만 그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팔눈을 만들지 마라, 그대로 고정된다”=하버드대 건강저널에 실린 글에 따르면, 눈의 기능을 조절하는 작은 근육들은 다른 신체 근육과 같아서 피로해질 수 있지만 또한 회복력도 있다.

눈을 포함해서 인간의 신체는 일상생활로 인한 마모를 감당할 수 있게끔 발달을 한다. 따라서 사팔눈을 만들다고 해서 눈에 아무런 손상을 주지 못할 뿐만 아니라 사팔눈이 그대로 고정되는 것도 아니다.

“젖은 머리로 추운데 나가면 감기 걸린다”=추운 겨울에 젖은 머리로 바깥에 나가 돌아다니면 분명 고통을 느낄 것이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바싹 마른 머리로도 바이러스에 걸리는 건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감기나 독감은 바이러스에 의해 걸리는 것이지 냉기로 인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과학자들은 한 가지 실험을 했다. 실험 대상자들의 코에 감기 바이러스를 주입한 뒤 두 그룹으로 나누었다. 한 그룹은 춥고 젖은 상태의 환경에 노출시켰다. 그 결과, 몸이 차가워진 사람들이라고 해서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감기에 더 많이 걸리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