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모델 얼굴형이 판매량에 막대한 영향

 

소비자 선호도 달라져

상품의 광고 속에 등장하는 사람이나 판매자의 얼굴형에 따라 소비자의 구매의사가 상당한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국 상하이 푸단대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의 연구팀이 공동으로 1000명의 참가자들을 상대로 실험을 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아이젠페이스라는 얼굴 인식 프로그램을 이용해 인쇄 광고에 대한 반응을 관찰했다.

그 결과, 광고 속의 얼굴을 바꿀 때마다 참가자들의 반응이 확연히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 종류를 막론하고 특정한 얼굴에 대한 선호도가 다르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같은 참가자들의 반응을 종합 분석한 결과 광고 속의 얼굴을 바꾸는 것으로 최대 15%까지 판매량을 늘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얼굴 변화에 따른 판매량의 변화 수치는 평균 8%였다.

연구팀을 이끈 리 시아오 교수는 “예컨대 자동차산업 분야를 예로 들면 이 같은 얼굴 특성에 따른 소비자의 선호도를 활용할 경우 미국의 자동차 산업에서의 매출액을 50억 달러 더 늘리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마케팅 과학(Marketing Science)’ 저널에 실렸으며 UPI가 1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