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장애 환자 매년 급증…40대 이후 조심

 

고혈압·당뇨병 영향

눈에서 카메라 필름과 같은 역할을 하는 망막의 이상으로 사물을 제대로 보는데 어려움을 겪는 환자가 매년 10% 이상씩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망막장애로 진료 받은 환자가 2008년 54만 2200명에서 2012년 85만 7813명으로 연평균 12.2%씩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망막장애로 수술한 환자는 같은 기간 6만4455명에서 9만9136명으로 53.8% 늘었다.

2012년 망막장애 수술환자는 전체 진료환자의 11.6%로, 수술환자 1인당 진료비는 138만원으로 진료환자의 진료비인 24만원보다 6배 이상 많았다.

연령별로 망막장애 진료환자는 2012년 기준으로 60대(26.5%)가 가장 많았다. 이어 70대(22.6%), 50대(21.9%), 40대(11%), 80대 이상(5.8%) 순이었다. 인구 10만명 당 환자 수는 70대(7117명)가 60대(5480명)보다 많아 발병률이 가장 높았다.

망막은 안구 안쪽을 덮은 얇은 신경막으로, 외부에서 들어온 빛을 감지해 이를 전기신호로 바꿔 뇌로 전달한다. 망막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변하거나 벗겨지고, 망막 조직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는 등 문제가 생기면 시력감소·시야 축소 등을 호소하게 된다.

정은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교수는 “60대 이상에서 망막장애 환자가 많은 것은 고혈압, 당뇨병 등 때문”이라며 “이외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대부분의 망막질환도 노령인구에서 발생빈도가 높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라식이나 라섹과 같은 시력교정술의 망막장애 영향에 대해 “상관관계가 밝혀진 바는 없지만 시력교정술이 필요한 근시안은 근시 정도에 따라 망막박리나 근시성 황반변성과 같은 질환의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