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세게 풀면 고막 파열, 급성 중이염 위험

 

알레르기성 비염 심해져

봄이면 꽃가루에 황사까지 기승을 부리며 가장 괴롭힘을 받는 곳이 코다. 재채기에 콧물까지 나오다보면 그야말로 콧속은 바람 잘 날이 없다.

이런 코 건강을 지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알아본다.

코를 통해 하루 동안 들이 마시는 공기량은 1~2만ℓ 정도다. 1분에 500㎖ 생수병 14~28개 분량의 공기를 들이 마시는 셈이다. 코 표면은 점액으로 덮여 있고 필터가 있어 외부에서 들어오는 이물질이 몸속으로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코는 점막에 모인 모세혈관을 통해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코를 통해 들어온 공기의 온도는 코에서 목으로 넘어가는 짧은 시간 동안에 30~32도로 오르고 후두나 기관에 이르면 정상 체온인 36.5도에 가까워진다.

영화 40도 아래로 떨어진 추운 지방에서도 사람이 얼어 죽지 않고 살 수 있는 것도 코의 놀라운 온도 조절능력 때문이다. 또 건조한 공기도 코 안을 통과하면 습도가 75~85%로 조절된다.

이런 코에 이상이 생기면 두통이나 기침, 집중력 저하 등 여러 신체기능 저하현상이 일어난다. 코는 항상 외부에 노출돼 있어 먼지를 비롯해 온갖 유해물질에 시달리게 된다.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코감기, 독감 등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특히 봄에는 미세먼지나 꽃가루 때문에 알레르기성 비염이 더 심해진다. 우리나라 사람 약 20%가 갖고 있는 알레르기성 비염은 집먼지진드기를 비롯해 황사, 꽃가루 등의 이물질이 코 점막을 자극해 발생한다. 환절기나 봄에 지속적으로 재채기를 하고 맑은 콧물이 흐르고 코가 막히는 원인이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침구류, 카펫 등을 깨끗이 청소해 집먼지진드기를 제거하고, 황사나 꽃가루가 가장 많이 날리는 시간인 오전 5~10시 사이에는 마스크 등을 착용하는 게 좋다. 코 건강을 지키는 첫째 방법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다.

외출 후에는 손과 발, 코와 입속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평소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하는 것도 코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하면 이물질이 제거되고 점막을 촉촉하게 해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을 희석시킬 수 있다. 단 식염수를 너무 세게 밀어 넣으면 귀와 연결된 이관을 통해 식염수가 역류해 중이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코는 실내 습도가 50~60%일 때 가장 편안함을 느끼므로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너무 습하면 알레르기성 비염을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실내온도는 20~25도가 적당하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코를 세게 풀게 되면 콧속에 생기는 압력이 이완기 혈압 정도에 해당하는 80㎜Hg에 달한다. 이 정도 압력이면 고막이 파열될 수 있으며 콧물이 이관을 통해 귀로 넘어가 급성중이염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