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기누설! 4주 해독 다이어트, 실제효과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4주 해독다이어트’를 검증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27일(목) 오후 11시 MBN의 ‘천기누설’은 비만으로 인해 질병을 앓고 있거나 여러차례 다이어트를 시도했다가 실패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해독다이어트를 ‘실험’한 결과를 공개한다.

‘천기누설’ 제작진은 참가를 희망한 200여명의 지원자들 가운데 사연이 있고 건강이 좋지 않은 5명을 선정, 가정의학과 전문의 박용우 박사와 함께 4주간 해독다이어트를 진행했다.

특히 참가자 가운데 오는 6월 결혼식을 올리는 예비부부가 주목을 받았다. 예비 신랑(31세)과 신부(30세)는 모두 비만이었고 예비신랑은 사전 혈액검사 결과, 당뇨병(공복혈당 182, 식후혈당 275)에 지방간이 심한 상태였다. 예비신부 역시 당뇨병 전단계인 내당능장애로 판정받았다.

결혼을 눈앞에 두고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한 두사람은 크게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자신의 건강도 문제지만 앞으로 태어날 2세의 건강이 걱정됐기 때문이다. 이들은 4주간 해독다이어트를 통해 꼭 건강을 되찾겠다는 약속을 서로에게 했고, 실패할 경우 “결혼하지 않겠다”는 충격선언까지 했다.

과연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 두사람은 주 단위로 체중과 체성분, 골격근 및 체지방량 등을 분석하며 해독다이어트를 진행했다. 4주후 공개된 두사람의 체중과 혈당, 간기능 검사 결과는 놀라웠다. 해독다이어트의 효과를 건강검진 수치로 확인한 이들 예비부부는 2세를 위해 완전한 건강남녀로 다시 태어날 것을 다짐했다.

이날 MBN ‘천기누설’은 ‘적게 먹고 많이 운동하라’는 교과서식 다이어트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포인트 레슨도 제공한다. 박용우 박사가 다양한 연령층의 참가자 5명과 함께 해독다이어트 프로젝트에 참가한 결과가 공개된다.

유해 음식을 피하면 4단계에 걸친 ‘해독밥상’만으로 몸의 독소를 제거하고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용우 박사는 “3일간 단백질 음료만을 복용하며 몸을 깨끗이 비운 후, 식사량과 음식을 단계별로 늘리는 것이 핵심 포인트”라면서 “이어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현미채식과 좋은 단백질 음식으로 몸의 균형을 유지해 독소와 살을 빼라”고 말한다.

이어 박용우 박사는 “해독다이어트와 함께 자신에게 맞는 하루 30분 고강도 운동을 더하는 것이 좋다”면서 “앉아 있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오래 앉아 있어야 하는 직업이라면 자세를 달리하는 것만으로도 지방을 효율적으로 뺄 수 있다”고 했다. [사진=MBN 천기누설 화면 캡쳐]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