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독감백신 중남미에 대량 수출

 

녹십자(대표 조순태)는 올 초에 국제기구 의약품 입찰에서 수주한 독감백신을 지난달 28일 완료한 1차 선적을 시작으로 오는 4월 초까지 콜롬비아, 페루, 과테말라, 니카라과, 파라과이 등 중남미 국가에 공급한다.

지난 1월 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기관인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4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국제기구의 입찰을 통한 녹십자의 의약품 수출 중 역대 최대인 2천3백만달러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

이번에 중남미 국가로 수출되는 독감백신 규모는 지난해 녹십자의 독감백신 연간 수출액에 육박한다.

녹십자는 곧 이어질 범미보건기구의 북반구 독감백신 입찰에도 참가할 예정이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백신제제 수출 규모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독감백신은 녹십자가 지난 2009년에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품목으로, 북반구와 남반구의 독감 유행시기가 달라 연중 지속적 수출이 가능하다.

녹십자는 글로벌 독감백신 시장에서 다국적 제약사와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세계적 기술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세계에서 녹십자를 비롯해 단 4개의 회사만이 세계보건기구 독감백신 입찰 참여자격을 확보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녹십자가 유일하다.

녹십자 관계자는 “독감백신의 첫 수출을 시작한 2010년을 기점으로 수출 실적이 크게 늘고 있다”며 “2009년 신종플루 백신 개발 이후 국제 사회에서 높아진 녹십자 제품의 위상과 품질과 경쟁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시장에 독감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녹십자는 독감백신 부문의 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한다.

녹십자는 AI(조류인플루엔자, H5N1)백신의 임상시험을 올해 안에 완료하고 본격적인 상용화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4가지 독감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4가 독감백신의 임상시험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녹십자는 전통적인 독감백신 생산방법인 유정란은 물론 세포배양 방식의 4가 백신도 개발한다.

세포배양 방식은 동물세포를 이용해 바이러스를 배양한 뒤 백신으로 만드는 새로운 기술이다. 이 방식은 생산기간이 짧고 AI와 같은 위기 상황과 무관하게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

또한 녹십자의 ‘H7N9 인플루엔자백신의 비임상연구개발’과제가 지난 6일 신종인플루엔자 범 부처 사업단의 신규 과제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바 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