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티 기미가 불쑥…봄철 피부 면역 증강법

 

비타민C 풍부한 과일은 가까이…

봄철이 되면 피부가 갑자기 자외선을 많이 받게 되고, 황사와 미세먼지가 들러붙어 각종 피부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겨울철 잠잠했던 기미가 불쑥 고개를 내미는 시기가 바로 봄이다.

추운 겨울 햇볕을 거의 받지 않던 피부에 따스한 봄 햇살이 내리쬐는 순간부터 여성들은 기미나 잡티 걱정에 시달리게 된다. 야외활동은 차츰 늘어나는데 봄철 자외선이 걱정이라면 자외선 차단제를 꾸준히 바르고 과일을 가까이 하면 도움이 된다.

강한피부과 강진수 원장은 “자외선에 자주 노출되는 시기엔 과일을 풍부하게 섭취하면 과일에 함유된 항산화 물질이 세포의 노화를 지연시켜 주고 피부의 주근깨, 기미 노화를 막아주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과일은 비타민 C가 풍부해 피부미용에 좋은 천연 비타민이다. 사과, 레몬, 오렌지, 포도, 기위, 토마토, 석류 등은 피부 미용에 도움을 주는 과일들로 여기에 들어있는 비타민 C가 피부색소가 침착되는 것을 예방하고, 기미나 주근깨 등의 미백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사과 속에 함유된 헤모글로빈 성분이 혈액 순환을 개선해 뺨의 혈색을 좋게 만든다. 레몬에는 레몬산(구연산)이 많이 들어있어 피부에 색소가 침착되는 것을 해소해주는 미백효과와 모공을 수축시키는 효과가 있다.

오렌지에는 비타민 C외에도 칼륨이 많아 몸이 잘 붓는 사람에게 좋으며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혈관을 튼튼하게 해 혈색 개선과 피부미백에 좋다. 또 비타민 C가 귤의 1.5배, 사과의 10배가량 들어있는 딸기는 피부트러블을 개선하고, 피부진정작용 효과가 있다.

봄철 식사는 다소 싱겁게 먹는 것이 춘곤증에도 도움이 되고, 피부건조와 노화를 막는데도 좋다. 소금이 짠맛은 혀가 좋아하는 맛으로 뇌의 쾌락중추를 자극해 한 번 맛을 보면 습관적으로 점차 더 많이 먹게 한다.

특히 짠 음식은 피부노화도 앞당긴다. 소금은 피부 속 콜라겐으로부터 많은 수분을 빼앗는데, 콜라겐의 수분 유지에 이상이 생기면 피부에 탄력이 사라져 잔주름이 생기고 피부 층이 얇아지며 피부노화가 일어나기 때문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