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보다 늙어 보인다면… 혹시 이런 습관?

 

장시간 TV 시청, 수면부족…

나이에 비해 늙어 보인다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는가. 이런 말을 듣지 않으려면 일상생활에 뭔가 문제가 없는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Health.com)’이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노화를 가속화하는 나쁜 습관과 대처법을 소개했다.

동시에 여러 가지 일을 한다=많은 일을 동시에 처리하려다 보면 한 가지도 제대로 못하고 스트레스만 쌓이게 된다. 만성적인 스트레스는 활성산소를 증가시켜 세포를 손상시키고 노화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여러 차례 나왔다. 한 가지 일에 집중해 끝마친 뒤 다음 일을 하도록 하자.

디저트를 그냥 넘기지 못한다=후식으로 나오는 디저트를 챙겨 먹다보면 살이 찔 뿐만 아니라 함유된 당분 성분이 얼굴을 나이 들어보이게 만든다. 설탕분자들은 세포 속에 있는 단백질 섬유에 달라붙는다. 당화현상이라고 하는 손상 작용이 일어나면 얼굴빛이 흐려지고, 눈 밑에는 다크 서클과 주름살이 생기는 등 얼굴 피부를 노화시킨다. 당분이 많이 든 디저트를 되도록 먹지 말자.

5시간 이하로 잔다=수면시간이 너무 짧으면 눈 밑에 검은 색을 드리우게 할 뿐만 아니라 수명도 짧게 한다. 7시간 정도가 적당하다. 집중력 저하나 낮 시간에 활력 부족 등 수면부족 증상이 있으면 빨리 잠자리에 들어가는 게 좋다.

TV 드라마 ‘폐인’이다=최신 드라마 시리즈를 한꺼번에 오랫동안 시청하는 것은 정기적으로 TV를 보는 것과는 다르다. 영국에서 나온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매일 평균 6시간씩 TV를 시청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수명이 5년이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TV를 보더라도 30분에 한 번씩은 꼭 일어나 걷거나 스트레칭을 하는 등 움직여야 한다.

아이크림을 사용하지 않는다=주름살을 없애는 데 좋은 것 중 하나가 아이크림이다. 눈 주위의 피부는 다른 곳의 피부보다 얇기 때문에 노화가 더 빨리 일어난다. 눈 주의를 촉촉하게 해주면 얼굴에서 나이 든 흔적을 걷어낼 수 있다. 아이크림은 피부를 탱탱하게 하고 눈 주위의 잔주름을 줄여준다.

선크림을 휴가 때만 사용한다=얼굴 피부가 노화되는 첫 번째 원인은 자외선이다. 자외선은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에도 영향을 준다. 해변에서 휴가를 보낼 때보다 일상생활에서 피부는 자외선으로 인한 손상을 더 많이 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자외선 차단지수(SPF) 30~50의 선크림을 매일 사용하라고 조언한다.

화장을 너무 진하게 한다=유분이 많은 화장품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모공을 막아 질병을 유발한다. 향이 있거나 자극적인 화합물이나 알코올 성분이 든 스킨 제품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피부의 자연 유분이 제거돼 일찌감치 주름살이 생긴다.

베개에 얼굴을 파묻고 잔다=엎드린 자세로 얼굴을 베개에 파묻고 자면 주름살과 피부노화를 촉진한다. 얼굴에 있는 결합조직과 콜라겐은 나이가 들수록 점점 약해지고 지지력도 떨어진다. 매일 밤 얼굴의 같은 부위를 대고 자면, 젊을 때처럼 빨리 원상태로 돌아오지 않는다. 베개로 인해 생긴 얼굴 주름살은 영구적인 것이 될 수 있다. 등을 기대는 자세로 자든지 아니면 새틴(보드라운 견직물)으로 된 베갯잇을 사용해 피부에 주름이 잡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지방을 전혀 섭취하지 않는다=지방 중에는 젊은 감정과 외모를 유지시켜주는 데 꼭 필요한 것들이 몇 가지 있다. 오메가-3 지방산은 연어 같은 생선이나 호두 같은 견과류에 들어있는데 이 지방산은 주름살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며 심장과 두뇌 건강에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