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많은 과당 섭취… WHO까지 나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하루에 당분을 25g(약 6 티스푼) 이하로 섭취하라는 새 예비 권고안을 마련했다.

WHO는 지난 2002년 하루 당분 섭취량을 하루에 먹는 전체 열량의 10% 이하로 하라는 권고안을 제시했지만 이를 5% 이하로 줄이는 새로운 예비 권고안을 마련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하루 섭취하는 열량의 5% 이하는 일반 성인 남성을 기준으로 약 25g에 해당한다. WHO의 새 예비 권고안은 하루에 섭취하는 당분의 양에 식품 제조업체나 요리사가 첨가하는 모든 단당류와 이당류는 물론 꿀이나 시럽, 과일주스 등 자연 상태에서 존재하는 당분들도 포함했다.

WHO는 가공 처리된 식품들에 숨겨진 당분이 많이 있지만, 이를 당분으로 보지 않는 경향이 있다며 과다 당분 섭취의 위험을 경고했다. WHO는 새로운 권고안에 대한 의견을 이달 말까지 웹사이트를 통해 접수한 뒤 재검토위원회 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