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임신-수유부들 ‘참 나쁜 식사’

 

우리나라 임신·수유부의 에너지 섭취량과 칼슘, 철 섭취량은 부족했다. 반면 나트륨 섭취량은 높은 것으로 나타나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임신·수유부 총 2048명에 대한 식품섭취량을 분석해 그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임신부의 1일 평균 에너지 섭취량은 1915kcal로 권장량의 82.5% 수준이었다. 수유부의 경우 2100kcal로 권장량의 92.2% 수준을 보였다. 특히 임신·수유부 10명 중 2명이 아침을 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아침식사를 통해 부족한 에너지 및 영양소 공급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영양소 섭취량를 분석한 결과, 임신부의 경우 칼슘과 철의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칼슘:930mg, 철:24mg) 대비 각각 60.5%와 58.8% 수준으로 나타났다. 수유부의 경우에는 칼슘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1020mg) 대비 62.8%에 불과해 식품이나 식이보충제를 통한 보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임신·수유부의 나트륨 섭취량은 일반 가임기 여성과 마찬가지로 하루 권고량(2000mg) 대비 200% 이상으로 과다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부는 나트륨 과다 섭취 시 고혈압으로 인한 부종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이밖에 임신·수유부의 신체활동량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 임신·수유부가 1주일에 중증도 이상(몸이 조금 힘들거나 숨이 약간 가쁜 수준의 활동)의 신체활동을 전혀 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모유 수유 시에는 월 평균 0.4kg의 체중 감소를 보여 임신 전 체중으로의 자연스런 회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