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숙아 폐질환 줄기세포 치료제 임상 성공

 

삼성서울병원 박원순·장윤실 교수팀

국내 연구진이 줄기세포를 이용한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의 임상시험에 성공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소아청소년과 박원순·장윤실 교수팀이 탯줄혈액(제대혈)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원료로 한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의 임상1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해냈다고 10일 밝혔다.

뉴모스템은 삼성서울병원과 메디포스트가 공동 개발 중인 치료제로, 임신기간 24∼26주 초미숙아 9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시험에서 치료제 투여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박원순 교수는 “지금까지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미숙아 만성 폐질환에 대한 임상시험이 국내에서 산학연 합동 연구로 우리가 만든 의약품을 사용하여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장윤실 교수는 “고령임신 등으로 미숙아 출산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에서 개발한 새로운 치료제를 이용, 치료율을 높일 수 있게 된 점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소화과 저널(Journal of Pediatrics)’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