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탕달 증후군…예술작품 보다 기절 왜?


프랑스 작가에서 유래

‘스탕달 증후군’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탕달 증후군이란 ‘적과 흑’이라는 작품의 저자인 프랑스 작가 스탕달에서 유래된 것으로 유명 예술작품을 보다가 순간적으로 기절을 하거나 정신 착란을 일으키는 증상을 일컫는다.

스탕달 증후군은 1817년 스탈당이 이탈리아 피렌체의 산타크로체 성당에서 레니의 작품인 ‘베아트리체첸지’를 감상하고 계단을 내려오면서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무릎에 힘이 빠지면서 황홀감을 체험했던 것을 기록한 것에서 나온 용어다.

스탕달 증후군은 감수성이 예민한 사람이 뛰어난 미술품을 보는 순간 정식적 충동이나 흥분을 느끼는 것을 말하며, 심한 경우 환각을 경험하기도 한다. 증상이 길게 지속되지는 않으며 안정제를 복용하거나 익숙한 환경으로 돌아오면 바로 회복이 가능하다.

네티즌들은 “이제 무슨 뜻인지 알겠네”, “감수성 예민한 사람들은 그럴 수 있지”, “예술작품 보면 나도 설레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