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협, 의사협과 ‘의료투쟁’ 공조 파기 선언

‘의료민영화 저지’와 관련해 대한의사협회(의협)와 협력 체제를 구축했던 대한약사회가 의협과의 공조체제 파기를 선언했다.

대한약사회는 6일 약사회 상임이사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지난 4일 열린 의협과 보건복지부의 2차의료발전협의회에서 ‘만약 원격진료를 시행한다면 의약품의 (의료기관 직접)택배 배송을 허용해 달라’는 의협의 발언을 접하고 몸서리를 치지 않을 수 없다”며 “의협 집행부의 ‘후안무치’에 등을 돌리며 ‘국민적 심판대’에 올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약사회는 “‘약학정보원이 의사와 환자 개인의 신상 정보를 유출했다’는 검찰 제보를 한 당사자가 의협이라는 사실을 접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면서 “팜파라치를 동원해 약국을 괴롭혔고, 청구불일치사태 때 약사들을 도적의 무리로 매도하였으며, 걸핏하면 의약분업을 파기할 궁리만 해왔다”고 의협을 비난했다.

약사회는 “그동안 보건의료단체가 합심하여 의료민영화를 저지한다는 대승적 합의를 염두에 떠올리며 인내를 발휘했다”며 “앞으로 의협이 배제된다는 전제 아래 다른 보건단체와는 긴밀한 협력 협조체제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약사회가 성명서에서 밝힌 것처럼 공조파기의 직접적인 계기는 의협 관계자가 “원격진료를 시행한다면 의료기관의 의약품 직접택배 배송을 허용해 달라”는 발언을 정부측에 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약학정보원 사태 검찰 제보, 팜파라치 관련 문제 등 의협측에 대해 그동안 누적됐던 불만이 한꺼번에 폭발하면서 공조파기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