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눈 어두운 건 고칠 수 없는 이유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연구팀

‘길눈’이 유난히 어두운 사람들이 있다. 한 번 가 본 길인데도 제대로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자주 헤매는 사람들을 ‘길눈이 어둡다’고 한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방향이나 장소 감각은 경험으로 길러지는 것이 아니라 타고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프란체스카 가쿠치 박사팀이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실험쥐 뇌의 측두엽과 해마 부위를 관찰했다. 해마는 사건이나 공간을 탐색할 때 장기기억을 담당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곳이다. 이 부위의 발달과정을 파악하면 방향감각이 선천적인 것인지 경험을 통해 습득되는 것인지 알 수 있다.

실험 결과, 방향감각과 관련된 신경부위는 태어난 지 2주 만에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갓 태어난 아기 쥐도 어른 쥐처럼 자기가 어느 방향을 향하고 있는지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간 지각 능력은 성장하면서 정도차이가 크게 개선됐으나 방향감각은 원래부터 발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리감각 또한 선천적인 측면이 강했는데 방향감각보다는 조금 늦게 나타나기 시작했다.

연구팀은 “장소나 방향에 대한 감각은 동물이 태어난 지 2주 만에 나타날 정도로 경험보다 태생적인 요소가 우선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사이언스’에 발표된 바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