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주부들이 가장 싫어하는 일은?

 

명절 때만 되면 각종 스트레스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대한민국 주부들. 그들이 설 명절기간 해야하는 집안 일 중에선 어떤 게 가장 힘들까? ‘설거지’가 1순위로 꼽혔다.

다국적 청과기업 스미후루코리아가 지난 16~22일 일주일 간 온라인 주부커뮤니티를 통해 30~50대 주부 745명을 대상으로 명절 가사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주부들은 ‘명절에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 가사’로 ‘설거지(42%)’를 꼽았다. 이어 ‘식사 준비(29%)’와 ‘차례상 차리기(19%)’, ‘아이 돌보기(7%)’, ‘대청소(3%)’가 ‘올해 설에 피하고 싶은 집안 일’이라고 답했다.

주부들이 생각하는 ‘명절 기간 중 남편 도움을 가장 많이 받는 집안 일’은 ‘자녀 돌보기(23%)’였다. ‘설거지(17%)’와 ‘차례상 차리기(16%)’, ‘대청소(11%)’, ‘식사 준비(5%)’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전체 응답자 무려 4명 중 1명 꼴로 ‘도움 받는 일이 없다(25%)’고 답해 부부간 명절 가사 부담이 아직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도 ‘이번 설에 준비하고자 하는 선물’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다. 그 결과 ‘현금(42%)’이라고 답한 주부가 가장 많았다. 한우나 과일 등 ‘식품(33%)’이 그 뒤를 이었으며, ‘상품권(12%)’, ‘생필품(5%)’이 3~4위를 기록했다.

스미후루는 이에 앞서 ‘설 용돈과 세뱃돈’에 대한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조사 결과 ‘올 설에 양가 부모님에게 각각 드릴 용돈 액수’는 ’20만원(35%)’이 첫 손에 꼽혔다. 그러나 ’10만원(33%)’, ’10만원 미만(16%)’ 등 ’10만원 이하로 설 용돈을 챙겨 드리겠다’는 답은 절반에 가까웠다.

불황의 여파로 인해 주부들의 지갑이 꽁꽁 얼어붙은 것으로 보인다. ’30만원(14%)’은 14%, ’50만원 이상을 드리겠다”는 답변은 2%에 그쳤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